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정우, 박광춘 감독의 낙점받아 영화출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7일 개봉한 영화 ‘잠복근무’(박광춘 감독·마인엔터테인먼트 아이필름 공동제작)에서 ‘악역’으로 유독 눈길을 끄는 이가 있다.


▲ 하정우
안경테 너머로 날카로운 눈매와 차가운 인상을 지닌 형사 ‘조기훈’이 그 주인공이다. 영화에서 가장 악독한 인물로 영화를 본 이들에게 가장 지탄(?) 받을 대상인 조기훈을 연기한 이는 바로 신예 연기자 하정우(26)다.

중대 연극학과를 졸업한 그는 2003년 영화 ‘마들렌’으로 데뷔한 후 지난해 ‘수퍼스타 감사용’ 등에 모습을 비췄지만 이처럼 비중있는 역할을 맡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그가 이번 영화에 출연하게 된 것은 메가폰을 잡은 박광춘 감독과의 인연 때문이다. ‘마들렌’의 감독과 출연배우로 처음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이후 의기투합해 친분을 쌓아왔다. 어느날 박 감독이 “얼굴 한 번 보자”고 해서 만났더니 “‘잠복근무’의 대본을 읽고 역할 얘기를 한 번 해보자”라고 그러더라는 것. 그러면서 박 감독은 그에게 영화 ‘춤추는 대수사선’을 볼 것을 권유했고 이런 만남이 있은 뒤 박감독 앞에서 몇 차례 오디션을 거쳐 기훈 역에 캐스팅되는 행운을 안았다.

날카로우면서도 성깔있는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LA컨피덴셜’의 가이피어스, ‘데블스 에드버킷’의 키아누 리브스 등의 연기를 보며 공부했다. 올 가을과 겨울에도 그의 모습을 극장에서 볼 수 있다. 그가 출연한 독립영화 ‘용서받지 못한 자’가 올해 부산영화제에서 상영되고 12월에 개봉예정이기 때문이다.

김상호기자 sangho9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원순 고소인, 공개 안한 결정적 증거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A씨가 지난 13일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증거와 사례 등은 전체의 일부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