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몬스터 이민기 김고은 “서로 무서워” 이민기 머리에 무슨짓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몬스터 이민기 김고은’

13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몬스터’(감독 황인호)의 제작보고회에 배우 이민기 김고은이 참석했다.

이날 이민기는 “‘몬스터’에서 김고은과 안 만났다면 더 좋았을 것”이라며 “영화 ‘은교’ 때 팬이었다. 그런데 미친 여자인 복순 캐릭터로 만나니 지금은 서로 무섭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고은은 ‘몬스터’에서 호흡을 맞춘 이민기에 대해 “열정이 대단하다. 힘든 촬영이 많았는데도 한 번도 화를 내거나 인상 찌푸린 적이 없다”며 “맞는 연기를 하면 아픈데 웃더라”라고 밝혔다.

네티즌들은 “몬스터 이민기 김고은 연기 호흡 기대되네”, “이민기 김고은 좋아하는 배우다. ‘몬스터’ 꼭 봐야지”, “몬스터 이민기 김고은 잘 어울려”, “몬스터 이민기 김고은 포스터 섬뜩하던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몬스터’는 피도 눈물도 없는 살인마 태수(이민기 분)와 그에게 하나 뿐인 동생을 잃은 미친 여자 복순(김고은 분)의 숨 막히는 추격전을 그린 영화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부부가 갯벌에 버린 女 시신, 알고 보니 내연녀

서해대교 인근서 시신 일부 발견나머지 신체 부위 추가 수색 중경찰 “진술 번복 등 의문점 많아”구체적 사건 경위 조사 중50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