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도연, 칸 영화제 심사위원 “즐거운 경험이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칸의 여왕’ 전도연은 24일(현지시간) 제67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 유명감독이든 아니든 선입감 없이 심사하려고 노력했다”면서 “다른 심사위원과 함께 영화를 본 것은 즐거운 경험이고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심사의원으로서 소감을 밝혔다.

영광과의 작별이다.

전도연은 이날 폐막 무대에 검정 드레스 차림으로 당당히 섰다. 지난 14일 개막 때보다 훨씬 멋지고 여유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전도연은 지난 2008년 ‘밀양’으로 칸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뒤 배우가 아닌 심사위원으로서 칸 영화제 일정을 소화했다. 국내 배우로서는 처음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