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앵그리맘 김희선, ‘여고생으로 변신’ 어떤 상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희선이 MBC 새 수목드라마 ‘앵그리 맘(극본 박정수, 연출 최병길)’을 통해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16일 MBC 드라마 ‘앵그리 맘’ 제작진은 주인공 김희선이 횟감을 손질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희선은 도마에 회칼을 내리 꽂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을 통해 김희선은 청순한 이미지가 아닌 억척스럽고 무서운 언니의 분위기를 전달하고 있다.

한편, ‘앵그리 맘’은 한때 ‘날라리’였던 젊은 엄마가 다시 고등학생이 돼 한국 교육의 문제점을 정면으로 마주하면서 헤쳐나가는 통쾌활극이다. 드라마 ‘킬미, 힐미’ 후속으로 오는 3월 중 첫 방송될 예정.

사진=MBC 앵그리맘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