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박형식 재벌의 딸 출연확정, 재벌가 막내아들 역할 ‘지상파 첫 주연’ 기대감 폭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형식 재벌의 딸 출연확정, 재벌가 막내아들 역할 ‘지상파 첫 주연’ 내용은?

‘박형식 재벌의 딸’

아이돌그룹 제국의아이들 멤버 박형식이 SBS 드라마 ‘재벌의 딸’ 출연을 확정했다.

9일 박형식 소속사 스타제국 측은 “박형식이 최근 ‘재벌의 딸’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SBS 새 월화드라마 ‘재벌의 딸’은 자신이 부유하지 않아도 사랑해 줄 남자를 찾는 여자와 사랑을 지배층이 피지배층을 지배하기 위한 도구로 생각하는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이다. ‘따뜻한 말 한마디’ 최영훈 감독과 하명희 작가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작품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극중 박형식은 유민 백화점 본부장 ‘유창수’로 분해 어릴 적 신발 끈도 자기 손으로 맨 적이 없을 정도로 곱게 자란 재벌가 막내아들을 연기한다. 박형식은 푸드마켓 반찬가게 아르바이트생에게 호감을 갖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박형식은 데뷔 후 처음으로 지상파 드라마 주인공을 맡게 됐다.


한편, 드라마 ‘재벌의 딸’은 현재 방송 중인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 후속으로 편성돼 오는 6월 방송 예정이다.

사진=서울신문DB(박형식 재벌의 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법무부 “강서 PC방 살인범 김성수 심신미약 아

유족들 “피의자 동생도 공범 적용해야흉기로 찌를 때 뒤에서 허리 잡고 있어”서울 강서구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을 잔혹하게 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