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톰 크루즈 “어떤 일이든 헌신 필요…압박감도 특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떤 일이든지 헌신을 요구합니다. 그러나 내가 좋아하는 일이므로 희생이라고 느끼지는 않습니다. 감독님과 늘 ‘압박은 특권’이라는 말을 나누곤 해요. 제 심정도 그렇습니다.”

’미션 임파서블-로그네이션’ 개봉을 맞아 크리스토퍼 매쿼리(47) 감독과 함께 방한한 할리우드 스타 톰 크루즈(53)는 30일 오전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배우이자 제작자, 아버지로서 인생에 겪는 ‘불가능한 임무’가 무엇인지 물음에 이렇게 답했다.

”제가 하는 모든 일이 ‘불가능한 임무’죠. 이번 영화에 사이먼 페그가 ‘너니까 할 수 있어’라는 대사를 말하는데, 그렇게 쓴 감독님이 저를 그렇게 생각하는 것 같기도 합니다.”

’미션 임파서블’은 제목 그대로 불가능한 임무를 수행해 나가는 첩보요원의 이야기를 그리는 시리즈물이다. 1996년 첫 영화 이후 이번에 다섯 번째 영화가 탄생하기까지 19년을 보내며 톰 크루즈의 대표작으로 자리를 잡았다.

크루즈 자신도 특별한 의미가 있는 작품이라며 6번째 영화를 기대해도 좋다고 했다.

”1996년 첫 영화에 들어갔을 때 처음 영화제작자로서 활동을 시작한 것이기도 해 특별한 애착이 있어요. 단순한 첩보 스릴러가 아니라 좋은 캐릭터, 액션, 서스펜스가 담긴 영화를 만들고 싶어 노력했는데 벌써 5번째 영화가 나왔다니 믿기지 않죠. 다음 영화도 새로운 내용을 담을 것이니 기대해도 좋습니다.”

크루즈는 이번 영화에서 가장 화제가 된 1천500m 상공에서 항공기에 매달리는 장면의 액션을 직접 소화했을 때의 일화를 상세히 소개했다.

크루즈는 이 장면에 대한 제안을 받고 처음에는 “알겠다”고 했다가 촬영을 하면서는 “좋은 생각이 아니었군” 했다고 한다.

”사전 작업을 정말 많이 했어요. 저도 조종사 자격증이 있어 그림을 어떻게 만들지 함께 고민했죠. 엄청난 속도 때문에 눈을 제대로 뜰 수도 없고 엄청나게 낮은 기온에 정장 하나로 버텨야 했고 작은 파편이나 새가 날아올 수도 있고 위험요인이 많았죠. 실제로 사전 작업을 많이 했지만, 막상 촬영이 시작되고 비행기가 달려나가는데 그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아, 좋은 아이디어가 아니었구나’ (웃음).”

감독 역시 연기 지시를 할 수조차 없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촬영 중에 잠깐 고개를 내밀고 디렉션을 하려고 할 때조차 바람이 세고 엄청난 추위가 느껴졌어요. 결국 아무런 지시도 할 수 없었죠. 톰이 무서워하는 얼굴이 잡히더라도 NG가 아니고 연기일 것이니 절대 ‘커트’를 하지 말라고 당부하더군요. 톰이 무서워하는 얼굴이 연기인지 실제인지 아직도 모르겠습니다. (웃음)”

이 장면은 결국 8차례에 걸쳐 촬영됐다.

크루즈는 고난이도의 액션 장면을 촬영할 때 어려움을 느끼는 것도 자신에게는 ‘특권’으로 느껴진다며 액션 스타의 면모를 과시했다.

”결국 이렇게 살아 있잖아요? (웃음) 이렇게 캐릭터와 이야기가 살아나고 사람들이 즐거움을 느낄 테니 할 수밖에 없는 일이고, 그렇게 숨이 멎을 만한 장면을 만들어낼 수 있는 건 제 특권입니다.”

크루즈와 매쿼리 감독의 방한은 ‘잭 리처’ 이후 2년 6개월 만이다. 이들은 이 작품을 비롯해 ‘작전명 발키리’ 등 모두 다섯 편의 영화를 함께했다고 한다.

크루즈에게 한국 방문은 7번째, 매쿼리 감독에게는 3번째다.

한국에서 영화를 찍을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크루즈는 “한국에서 촬영한다면 정말 재미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영화를 사랑하는 많은 사람이 있기에 한국을 좋아합니다. 어렸을 때도 늘 오고 싶었던 나라였고, 이렇게 올 때마다 정말 기쁩니다.” (크루즈)

”올 때마다 환대해 주셔서 늘 감사하고 있습니다. 한국 관객이 이번 영화도 즐기기를 바랍니다.” (감독)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