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복면가왕 에헤라디오 준결승 진출, 펜싱맨 정체는 ‘방탄소년단 정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복면가왕 펜싱맨과 에헤라디오가 박빙의 대결을 펼친 결과 펜싱맨이 복면을 벗었다. 복면가왕 펜싱맨의 정체는 방탄소년단 정국이었다.

1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는 28주 만에 탄생한 여성 가왕 ‘불광동 휘발유’에 도전하는 준결승 진출자 4명의 솔로곡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복면가왕’ 방송에서 펜싱맨은 빅뱅의 ‘IF YOU’를 선곡, 달콤하고 부드러운 목소리로 스튜디오를 가득 채웠다.

에헤라디오는 임재범의 ‘사랑’을 선곡,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깊은 감성을 전달했다.

무대가 끝나고 김흥국은 “이제껏 본 적이 없는 무대다. 조기 퇴근 면허가 있는 사람이라 늦게까지 앉아있던 적이 없는데 이래서 복면가왕이 인기가 있고 사람들이 즐기는 구나를 느꼈다. 펜싱맨 노래를 즐기다가 에헤라디오를 우습게 봤는데 노래 이렇게 잘해도 되는 건가. 내 가슴을 이렇게 후벼 파도 되는 건가. 만약 에헤라디오가 왕좌에 앉는다면 가수협회 회장으로서 초대해서 식사를 대접하고 싶다”며 극찬했다.

조장혁은 “오랜만에 참 젖어있는 무대를 봤다. 펜싱맨은 굉장히 크라잉 창법이다. 무심코 던지듯 하나 그 목소리가 사람의 가슴을 후벼판다. 그런 점 때문에 아이돌이라고 볼 수 없다. 아이돌이라면 깜짝 놀랄 사건이다. 빨리 알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조장혁은 “에헤라디오 님은 조르기 창법이다. 애가 조르듯이 조른다. 집중이 안될 수가 없다. 제가 평가를 한다는 것 자체가 부끄럽기도 하고 멋진 노래 잘 들었다”고 덧붙였다.

유영석은 “한 명을 뽑아야 하는 게 잔인한 건데, 한편으로는 이러니 양질의 무대를 볼 수 있어서 행복하다. 펜싱맨은 저음, 중음, 고음 나무랄 데가 없는 분이다. 잘 익은 제철과일의 녹익은 달콤함이 있으면서 아직 풋사과의 싱싱함이 동시에 존재한다”고 말했고 이어 “에헤라디오 님은 여기 있는 역대 가왕들에게 ‘노래는 이렇게 하는 거야’를 보여주셨다. 가왕들이 자극을 받고 저 무대에 다시 서고 싶다는 마음을 갖게 한 사람이다”고 평가했다.

투표 결과 에헤라디오가 준결승에 진출했고 복면가왕 펜싱맨의 정체는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사진=MBC ‘복면가왕’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법무부 “강서 PC방 살인범 김성수 심신미약 아

유족들 “피의자 동생도 공범 적용해야흉기로 찌를 때 뒤에서 허리 잡고 있어”서울 강서구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을 잔혹하게 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