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진웅 대상 수상 소감 “‘시그널’ 촬영하며 무겁고 아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tvN 시상식에서 연기 대상을 받은 배우 조진웅이 묵직한 소감을 전했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시상식에서는 배우 조진웅이 드라마 ‘시그널’에서 강력계 형사 ‘이재한’ 역을 열연한 데 대해 연기 대상을 수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tvN 예능 ‘꽃보다 할배’의 주역인 배우 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이 시상자로 나서며 수상의 의미가 더욱 뜻깊은 듯 보였다.

조진웅은 “이런 상을 받아도 되는 건지 잘 모르겠다. 감사한 일이고, 행복한 일이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조진웅은 “드라마 ‘시그널’을 촬영할 때 ‘행복하다’, ‘즐겁다’라는 느낌보다는 무겁고 아팠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소품을 나르는 막내, 연출하는 감독, 글을 쓰는 작가, 그 말을 읊고 있는 배우들 모두가 공감해야 했고, 이를 모든 사람들과 소통해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형사들이 오랜 미제 사건을 파헤치는 내용이었던 만큼 무거웠던 내용을 다루는 이들의 자세도 남달랐음을 언급한 것. 이어 “범죄도 많아지고 있고, 힘들고 괴로운 사람들이 더 많아지고 있다. 그런 분들에게 여기 계신 모든 분들이 공감을 해 주신다면 좋겠다”고도 덧붙였다.


조진웅은 마지막으로 “이 상은 앞으로도 도약하는 의미로 받겠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임효진 인턴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부부가 갯벌에 버린 女 시신, 알고 보니 내연녀

서해대교 인근서 시신 일부 발견나머지 신체 부위 추가 수색 중경찰 “진술 번복 등 의문점 많아”구체적 사건 경위 조사 중50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