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순실 연예인 관련 없다더니..YG, 1000억원대 수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풍문쇼’가 ‘최순실 연예인 인맥’에 대해 언급했다.

최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선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된 ‘연예인’ 등에 대해 집중 토론했다.

이날 한 패널은 “지드래곤, 박봄 등이 마약관련 조사를 받았는데 상식적이지 않은, 일반적이지 않은 형태로 마무리 됐다. 이와 관련 힘을 빌어 그런 게 아니냐는 추측과 장시호가 YG의 회사원으로서 취직한 적이 있지 않느냐 하는 의혹 때문이다”면서 “YG는 사실무근이라고 했다. 싸이 또한 개인적 친분이 없고 회오리 축구단 멤버가 아니라고 했다”고 말했다.

의정부 복합문화융합단지에 공개입찰 없이 YG가 참여한 것을 두고 특혜 논란이 있었던 것에 대해서도 얘기가 나왔다.

또 다른 패널은 “YG가 융합벨트사업을 조성하기 위한 땅을 사기 위해 360억 돈을 들여 샀단 얘기다”면서 “지금은 1200억 가까이 올랐다더라. 이미 그 땅을 산 것만으로 천억 가까이 번 거다”고 말했다.

이밖에 SNS를 통해 소신 발언을 하는 연예인들에 대해서도 집중적인 토론이 이뤄졌다.

한편 이상민은 “연예계에 더 이상 정치적 파장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일침 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투명 보호복 안에 비키니 간호사, 뜻밖의 반응

최근 과다노출을 이유로 징계를 받은 러시아의 한 간호사를 응원하기 위해 네티즌들이 인터넷을 통해 응원 인증샷을 게시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