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완벽한 아내’ 고소영의 남자 윤상현-성준 ‘4차원 남편 VS 매력 연하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윤상현과 성준이 ‘완벽한 아내’ 고소영의 남자로 낙점됐다.

윤상현은 KBS2 새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 제작 KBS미디어)에서 심재복(고소영 분)의 남편 구정희 역을 맡게 됐다.

‘완벽한 아내’는 돈 없고, 사랑(잠자리) 없고, 이름과는 정반대로 복없는 3無 막다른 인생에 맞짱을 선언한 대한민국 보통 주부 심재복의 우먼파워를 그릴 화끈한 줌마미코(아줌마+미스터리+코믹) 드라마.

극중 구정희는 착하고 순하지만, 가끔 알 수 없는 4차원 성격으로 사고를 저지르는 캐릭터다. 온갖 알바도 마다치 않은 재복의 뒷바라지 덕분에 번듯한 회사원이 된 구정희는 한없이 가정적이지만 의지박약이라는 단점을 갖고 있다.

윤상현은 코믹과 진지함을 완벽하게 넘나들며 극의 균형을 잡아주는 연기력을 선보여 왔다. 이에 남편 윤상현이 집안 내 서열 1위인 아내 고소영과 어떤 케미를 보여줄지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성준은 매력적인 연하남 강봉구 역에 캐스팅 됐다. 강봉구는 전 재산이라고는 오로지 뛰어난 머리와 잘생긴 외모 뿐이지만 능청스러운 애교로 여자의 마음을 들었다놨다 하는 매력적인 변호사다.

뼛속까지 가난한 모태 흙수저인 탓에 자산규모 최대 50억인 금수저 여자와의 결혼을 꿈꾸지만 야심찬 상류층 진출 계획과 전혀 관계없는 앙숙 재복과 엮이며 티격태격 상큼발랄 로맨스를 펼칠 예정이다.

KBS2 새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는 오는 2월 ‘화랑’ 후속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