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어준의 뉴스공장’ 홍준표, 성완종 의혹 질문에 “저승가서 물어보면 알 수 있지 않을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홍준표 경남도지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여권의 차기 대선후보로 언급되고 있는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6일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전화인터뷰를 통해 ‘성완종 뇌물 의혹’과 박근혜 대통령 탄핵 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홍준표 지사는 최근 성완종 뇌물 의혹에 휩싸인 것에 대해 “돈을 받지 않았다. 저승에 가서 성완종에게 물어보면 알 수 있지 않을까”라면서 “검사로 지내며 상대방 가슴에 못박는 일을 많이 했다. 그 업보를 치르는 과정인 것 같다. 이번 항소심을 준비하면서 업을 치렀단 느낌이 들어서 좀 가뿐해졌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어떤 대통령이냐”는 질문에 홍준표 지사는 “좀 무능하죠”라고 답한 뒤 “최순실에게 이용됐기 때문에 무능한 대통령이라고 보는 것이지, 함께 20년간 정치를 했는데 위법할 사람은 아니라고 본다”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김어준이 “박근혜 대통령이 무능하지만, 사법적 소추대상은 아니라고 보는거냐”고 재차 묻자, 홍준표는 “그렇다”고 답했다. 김어준은 “대통령은 자신이 어떤 정책을 하는지 알아야 한다. 무능 정도가 아니라 과실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홍준표 지사는 “대통령은 선출직이다. 선거 때 도와준 사람을 불법적으로 도와주면 안 되지만, 합법적이냐 불법적이냐는 검찰, 법원의 판단이 있겠지만 그 자체만으로 비난하긴 어렵지 않나. 누가 정권을 잡든간에 범죄로 몰아서 단죄해야겠다는 건 좀 그렇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국 최초 교도소에 노래방?…“심신 치유” vs

전주교도소가 수용자들의 인권을 향상시킨다며 전국 최초로 교도소 내에 노래방과 게임기를 설치해 논란이 일고 있다.전주교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