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김기수 “밥은 굶어도 메이크업은 굶을 수 없어요” (인터뷰②)

입력 : 2017-03-16 10:42 | 수정 : 2017-03-17 13:4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터뷰 1에서 이어집니다. “30년 차 화장품 덕후, 이젠 자랑할 수 있어요” 김기수의 덕밍아웃)

맨즈 뷰티크리에이터로 거듭난 김기수는 휴대하는 파우치의 사이즈부터 남달랐다. 자연스러운 메이크업을 추구하는 기자와는 달리 화려한 메이크업을 추구하는 그는 각종 화장품과 브러쉬를 바리바리 들고 왔다. 파우치를 열면서 그와 본격적인 메이크업 이야기를 시작했다.1. 화장할 일이 많은 만큼 피부 관리법이 남다를 것 같아요.

1일 3팩은 기본이에요. 사실 팩에도 어느 정도 좋지 않은 성분이 없는 건 아니기 때문에 저처럼 세 번씩 하는 건 안 좋다고 봐요. 그래서 1일 1팩을 권장해요. 피부가 조금 더 안 좋다 하면 녹차팩, 쑥팩, 율무팩 등을 직접 만들어서 해요. (비율은?) 녹차 가루나 쑥 가루를 물에 잘 섞어서 떨어지지 않을 만큼만 하면 돼요. 너무 바쁘다 싶으면 거즈에 붙이셔도 돼요. 주로 볼 쪽에 화장을 많이 하기 때문에 볼이 건조하거든요. 거기에 붙여두면 좋아요.

2. 화장할 때 가장 심혈을 기울이는 부분은 어디인가요?

피부랑 아이메이크업. ‘밥은 굶어도 아이메이크업은 굶지 말자’라고 생각하는 편이에요. 아이메이크업은 절대 포기하지 않아요. 눈꼬리는 조금이라도 빼고 다녀요.

3. 바쁜 아침에 눈썹, 아이라인, 마스카라, 피부, 입술 가운데 하나만 선택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어떤 걸 선택할 것 같은가?

저는 아이라인을 선택할 것 같아요. 그런데 이 가운데 하나를 선택한다는 것 자체가 되게 웃겨요. 누구든 선택 쉽게 못 할 걸요? 틴트는 얼굴을 밝혀주는 형광등이니까 꼭 있어야 하고, 눈썹은 얼굴의 지붕이니까 꼭 있어야 해요. 또 사람을 만날 때는 눈을 보고 대화하잖아요. 피부도 깨끗하게 해서 예뻐 보여야 시선이 한 번 더 가기 마련이에요. 저는 그냥 다 선택할게요. 아까 말 실수 한 것 같네요. (웃음)

그러던 중 김기수는 기자의 자연스러운 화장이 답답했는지 갑자기 파우치에 있는 블러셔를 들었다. 그리고는 기자의 얼굴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꿀팁을 대방출했다.

1. 블러셔는 얼굴 측면부터 발라라.
▲ 뷰티 유튜버 김기수가 블러셔를 예쁘게 바르는 방법을 시연하고 있다.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먼저, 눈 앞머리에서 귀 끝까지 일직선을 긋는다고 생각하세요. 그리고 귀 윗부분에서 입꼬리까지 일직선을 한 번 더 긋는다고 생각하세요. 두 일직선이 만나는 지점부터 사선 방향으로 블러셔를 발라주시면 더욱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습니다.

2. 눈매를 따라 음영을 잡은 뒤, 포인트를 줘라.
▲ 뷰티 유튜버 김기수가 아이 메이크업을 시연하고 있다.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눈이 튀어나온 부분을 먼저 보세요. 그리고 그 부분을 기준으로 눈 앞뒤로 어두운 색으로 음영을 주시면 눈매가 더 깊어 보여요. 그리고 가운데 부분에는 포인트를 주세요. 분위기 있는 메이크업을 쉽게 하실 수 있습니다.

글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영상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조윤선, 구치소서 귤만 먹어”…이재용은?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치소 생활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월간중앙 4월호는 특검 관계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