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맨투맨’ 정만식, 첫방 앞두고 본방사수 독려샷 “과거 잘 나가던 시절”

입력 : 2017-04-21 18:21 | 수정 : 2017-04-21 18: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정만식이 ‘맨투맨’ 첫방을 앞두고 본방사수 독려 인증샷을 공개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맨투맨’(극본 김원석, 연출 이창민)에서 구 국정원 요원, 현 특수부 검사인 이동현이자 박해진만의 팅커벨로 분할 정만식이 첫 방송을 앞두고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인간적이면서도 뜨거운 의리맨을 변신할 정만식이 본방사수 독려와 함께 극 역에 맡게 과거 요원시절 느낌이 나는 사진을 함께 공개해 ‘맨투맨’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끌어올렸다.

정만식은 “과거 잘나가던 요원 시절...그립다.”라는 농담섞인 말과 함께 “드디어 오늘 첫걸음을 떼게 된 ‘맨투맨’ 과 저 ‘이동현’에 대한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첫 방송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맨투맨’은 톱스타의 경호원이 되는 다재다능한 미스터리한 남자에게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다. 21일 오후 11시 첫 방송.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대통령의 구두 만든 시각장애 대표 “펑펑 울었

문재인 대통령의 낡은 구두는 청각장애인들이 만든 수제화 브랜드였다. ‘대통령의 구두’로 화제가 됐지만 이 브랜드는 안타깝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