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전소미 동생 에블린, 만 7세에 예능 데뷔..섭외 이유보니 “거짓말 못 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소미 동생 에블린이 SBS 파일럿 ‘박스 라이프’에 출연한다.
아이오아이 전소미 동생 에블린은 만 7세의 나이지만 SNS 팔로워만 19만 명이 넘는 SNS 스타다. 언니 전소미를 닮은 예쁜 외모와 천진난만한 모습으로 인스타그램에서 스타로 자리잡았다.


에블린은 SBS 파일럿 ‘박스 라이프’를 통해 생애 최초로 예능에 출연한다. 의문의 낯선 물건이 담긴 ‘박스’가 배달되면, 해당 물건을 사용해보면서 직접 후기 영상을 제작하는 리뷰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에블린은 친아버지 매튜의 도움을 받아 리뷰에 도전한다.

앞서 서장훈과 김숙이 각각 혼자 사는 남자, 혼자 사는 여자의 대표로 ‘박스 라이프’ 리뷰단에 선정됐고, 배우 주현이 장년층 대표, 테니스 여제 전미라가 주부 대표로 ‘박스 라이프’에 출연한다.

민의식 PD는 “어린아이들은 거짓말을 못 한다. 때 묻지 않은 순수한 매력으로 솔직한 리뷰를 선보일 것이다. 또한 아버지인 매튜가 외국인인 다문화 가정이기 때문에 색다른 시선이 더해질 것 같다”고 밝혔다.

SBS 파일럿 ‘박스 라이프’는 오는 10월 추석 연휴 중에 방송된다.

한편 전소미의 아버지 매튜는 지난 5월 한 방송에서 막내딸 에블린에 대해 “소미의 끼가 5라면 에블린의 끼는 10, 20을 넘어서 소미의 10배는 된다”며 “요즘 에블린을 데리고 사진을 찍는데 소미보다 훨씬 습득이 빠르다”고 에블린의 남다른 끼를 자랑한 바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법무부 “강서 PC방 살인범 김성수 심신미약 아

유족들 “피의자 동생도 공범 적용해야흉기로 찌를 때 뒤에서 허리 잡고 있어”서울 강서구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을 잔혹하게 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