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크리스 질카♥패리스 힐튼 결혼, 21억 청혼 반지 “다이아는 영원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호텔 재벌 힐튼가의 상속녀이자 사교계 유명 인사인 패리스 힐튼(36)이 배우 크리스 질카(32)의 프러포즈 공개에 이어 결혼 반지를 공개했다.
3일 패리스 힐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국 콜로라도의 한 스키장에서 크리스 질카가 무릎을 꿇고 반지를 건네며 프러포즈를 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과 동영상을 공개했다.


패리스 힐튼은 “나는 ‘네’라고 답했다”라며 “나의 베스트프렌드이자 소울메이트. 나에게 완벽하다. 나는 세상에서 가장 운 좋은 여자다. 당신은 나의 꿈이 실현된 것이다. 동화가 실제로 존재한다는 것을 보여줘서 고마워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패리스 힐튼은 넷째손가락 한 마디를 뒤덮을만한 크기의 다이아몬드 반지 사진도 공개했다. 패리스 힐튼은 “다이아몬드는 영원하다”라며 감동을 드러냈다.

미국 연예 전문 매체 TMZ는 반지 디자이너 마이클 그린의 말을 인용해 크리스 질카가 청혼할 때 건넨 약혼 반지가 200만 달러(한화 21억 2,700만 원)에 상당하는 20캐럿 짜리 다이아몬드라고 보도했다. 그린에 따르면 크리스 질카는 지난 여름에 반지를 주문했다고.

패리스 힐튼과 약혼한 크리스 질카는 1985년생 배우 겸 모델로 영화 ‘베어’, ‘월컴 투 윌리츠’, ‘딕시랜드’ 등에 출연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2월 공개 연애를 시작해 공식석상에 함께 모습을 드러내는 등 애정을 과시해왔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영화 ‘아수라’는 실화? 이재명 ‘그알’ 후 역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21일 은수미 성남 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 출신 기업가 연루설을 비롯해, 성남시와 경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