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크리스 질카♥패리스 힐튼 결혼, 21억 청혼 반지 “다이아는 영원하다”

입력 : 2018-01-03 10:48 | 수정 : 2018-01-03 13: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호텔 재벌 힐튼가의 상속녀이자 사교계 유명 인사인 패리스 힐튼(36)이 배우 크리스 질카(32)의 프러포즈 공개에 이어 결혼 반지를 공개했다.
3일 패리스 힐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국 콜로라도의 한 스키장에서 크리스 질카가 무릎을 꿇고 반지를 건네며 프러포즈를 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과 동영상을 공개했다.


패리스 힐튼은 “나는 ‘네’라고 답했다”라며 “나의 베스트프렌드이자 소울메이트. 나에게 완벽하다. 나는 세상에서 가장 운 좋은 여자다. 당신은 나의 꿈이 실현된 것이다. 동화가 실제로 존재한다는 것을 보여줘서 고마워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패리스 힐튼은 넷째손가락 한 마디를 뒤덮을만한 크기의 다이아몬드 반지 사진도 공개했다. 패리스 힐튼은 “다이아몬드는 영원하다”라며 감동을 드러냈다.

미국 연예 전문 매체 TMZ는 반지 디자이너 마이클 그린의 말을 인용해 크리스 질카가 청혼할 때 건넨 약혼 반지가 200만 달러(한화 21억 2,700만 원)에 상당하는 20캐럿 짜리 다이아몬드라고 보도했다. 그린에 따르면 크리스 질카는 지난 여름에 반지를 주문했다고.

패리스 힐튼과 약혼한 크리스 질카는 1985년생 배우 겸 모델로 영화 ‘베어’, ‘월컴 투 윌리츠’, ‘딕시랜드’ 등에 출연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2월 공개 연애를 시작해 공식석상에 함께 모습을 드러내는 등 애정을 과시해왔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홍선주 “연희단거리패 피해자 인터뷰, 접니다”

극단 연희단거리패에서 활동했던 배우이자 어린이극단 끼리 대표 홍선주씨가 최근 JTBC ‘뉴스룸’에서 이윤택 전 감독에게 성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