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효리네민박2’ 윤아 와플 기계, 시청자 눈길 사로잡았다...어디서 파나 봤더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효리네 민박2’가 첫 방송한 가운데, 방송에 등장한 와플 기계가 화제에 올랐다.
4일 JTBC ‘효리네 민박2’이 시청자의 많은 기대 속에 문을 열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효리, 이상순 부부와 함께 그룹 소녀시대 멤버 윤아의 민박집 운영기가 그려졌다.


아이유에 이어 이번 ‘효리네 민박2’ 아르바이트생에 낙점된 윤아(29·임윤아)는 의외의 요리 솜씨로 시청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윤아는 “쉴 때 요리를 막 배운 적이 있다”며 “밀푀유 나베, 찜닭, 도미조림, 프렌치토스트 등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민박 손님들에 대접하기 위해 와플을 만드는 기계를 직접 공수해왔다며 선보이기도 했다.
이효리는 윤아가 직접 만든 와플에 “제주도에 와서 처음 먹는 와플”이라며 좋아했고, 이상순 역시 그의 실력에 감탄했다.

이날 방송 이후 윤아 와플 기계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실제로 해당 와플 기계 판매처인 인터넷 쇼핑몰에서는 품절 사태가 빚어졌다.

엄청난 인기에 ‘효리네 민박2’ PD는 “윤아가 예전에 쓰던 것(와플 기계)인데, 이효리에게 주려고 새로 사 왔다고 했다. 편집하며 눈여겨봤다가 (본인도) 직접 구입했다”라며 간접 광고가 아님을 해명하기도 했다.

한편 윤아가 공수해온 와플 기계는 쿠진아트 제품으로, 와플 기계는 5~9만 원대에 판매되고 있다.

사진=JT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분열 정치 종식 선언한 文의 눈엔 盧의 눈물이…

“盧 전대통령 때부터 꿈꿔온 일 ‘대통령 개인기 때문’ 온당치 못해 靑 비서실·내각 잘해준 덕분”“이번 선거를 통해서 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