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드라마 ‘마더’ 이보영-허율, 프랑스 칸 간다...아시아 드라마 최초로 초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라마 ‘마더’ 이보영과 허율이 프랑스에 간다.
▲ 드라마 ‘마더’
14일 tvN 드라마 ‘마더’가 제1회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 공식 경쟁 부문에 초대됐다.


이날 ‘마더’ 홍보사 더 틱톡 측은 “13일 오전(프랑스 현지시각)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 측이 ‘마더’를 공식 경쟁 부문에 초청했다”고 밝혔다.

홍보사 측에 따르면 전 세계 130여 개 드라마 가운데 9개국 10개 작품만이 이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그 중 아시아 작품으로는 ‘마더’가 유일하다.
▲ 칸 시리즈 홈페이지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은 칸 영화제와 주최 측이 같다. 영화제보다 한 달 앞선 오는 4월 4일~11일 열린다. 이 행사는 드라마 시장의 세계적 확대에 힙입어 올해 처음 생겼다.

한편 ‘마더’를 포함해 공식 경쟁부문에 선정된 10개 작품은 4월 7일~11일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상영된다. ‘마더’는 4월 9일 오후 12시 스크린에 오른다.

시상식은 4월 11일 열리며 식전 레드카펫 행사에 ‘마더’ 김철규 PD와 정서경 작가, 배우 이보영과 허율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tvN 드라마 ‘마더’는 학대 받은 소녀 혜나(윤복·허율 분)를 납치해 그 소녀의 어머니가 되기로 한 여자 수진(이보영 분)의 이야기를 다룬다. 동명 일본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올 1월 방영을 시작해 종영까지 2회 방송만을 앞두고 있다.

사진=tvN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노태우 딸’ 노소영 갑질 “머리 왜 달고 다니

최태원 에스케이그룹 회장의 부인이자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녀인 노소영(57)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갑질 행위에 대한 폭로가 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