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워너원 팬사인회 가려고 앨범 426만원 어치...” 영수증 인증샷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워너원 팬의 엄청난 팬심이 놀라움을 주고 있다.
▲ 사진=페이스북 아이돌 이슈, 워너원 인스타그램
28일 페이스북 아이돌 이슈 계정에는 ‘워너원 팬사인회 근황.jpg’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워너원 앨범을 구매한 영수증 인증 사진과 함께 “워너원 팬사인회 213장, 총 426만 원 응모했는데 탈락했다. 짝짝짝짝짝”이라는 내용의 글이 담겨 있다. 이어 “#워너원 #팬싸 #광탈”이라는 해시태그가 달렸다.

이를 인증한 워너원 팬은 지난 25일 서울의 한 대형 서점에서 워너원의 새 앨범 ‘0+1=1(I PROMISE YOU)’를 총 213장 구매한 것으로 보인다. 앨범 1장 가격은 2만 원으로, 전체 가격은 426만 원에 달한다.

아이돌 이슈 계정 관리자는 “팬싸컷(팬사인회 커트라인)이 250장 이상이라고..ㅎㄷㄷ(후덜덜)”이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해당 팬은 워너원의 팬사인회에 참석하기 위해 앨범을 대량 구매한 것.

하지만 치열한 경쟁률에 ‘250장’ 이상을 사지 못한 그는 팬사인회에 결국 참여하지 못해 아쉬운 마음을 내비쳤다.

해당 글을 본 네티즌은 “봐. 내가 이래서 애초에 도전도 안 하는 거야. 나 이번에 15장 샀는데 택도 없다 정말”, “중국 강다니엘 팬들 3~4000장 넘게 사셔서 별로 놀랍지도 않다. 힘내세요”, “난 팬싸 못 가겠다...”, “213장이 떨어졌다고? 와...”, “426만 원이면 12개월 할부로 해도 월 35.5만원”이라는 반응을 보이며 놀라워했다.

워너원 팬들인 네티즌은 글쓴이에 공감하며 위로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그 중 일부 네티즌들은 “300장이면 600만 원 씩. 앨범 산 사람들끼리 모여서 행사 하나 잡고 워너원 부르는 게 빠르겠다”, “250장이면 500만 원이고, 100명이면 5억 원. 진짜 그 돈으로 워너원 불러서 행사하는 게 낫겠다”라며 대안을 제시했다.

한편 음반 판매처 예스 24에 따르면 지난 19일 발매된 워너원 미니 2집 앨범 ‘0+1=1(I PROMISE YOU)’는 3월 내내 음반 판매 순위 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발매 10여 일 만에 40만 장 가까운 판매고를 올렸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별 볼 일 없는 남자들 자신감…” 中 뒤흔든

중국에서 때아닌 ‘전투적 페미니즘’ 논쟁이 한창이다. 그것도 여성이 이끄는 ‘스탠드업 코미디’(관객과 대화하는 형태로 극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