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이자벨 아자니, 칸 영화제 등장 ‘60대 나이 믿기지 않는 치명적 미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랑스 여배우 이자벨 아자니(62)가 칸 영화제에서 여전히 눈부신 미모를 뽐냈다.
▲ 이자벨 아자니
사진=TOPIC / SPLASH NEWS
제 71회 칸 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2018/이하 칸 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이 5월 8일 오후(이하 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발에서 진행됐다.


이날 이자벨 아자니는 사랑스러운 꽃 자수가 새겨진 누드톤의 쉬폰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60대의 나이가 믿기지 않는 동안 미모가 전 세계 영화인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 이자벨 아자니
사진=TOPIC SPLASH NEWS
이자벨 아자니는 1960년 영화 ‘작은 숯가게’로 데뷔해 ‘재회’ ‘아델 H 이야기’ ‘테넌트’ ‘브론테 자매’ ‘4중주’ 등 영화에 출연하며 소피 마르소와 함께 프랑스의 국민 배우로 불렸다.

한편 올해 칸영화제는 5월 8일부터 19일까지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에서 열린다. 개막작은 이란 거장 아쉬가르 파르하디 감독의 ‘에브리바디 노우즈’(Everybody Knows)가 선정됐다.

이창동 감독이 8년만에 내놓은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 주연의 ‘버닝’이 경쟁부문에 올랐으며,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 주연의 ‘공작’(감독 윤종빈)이 미드나잇 스크리닝 섹션에 공식 초청됐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안희정 1심 무죄, 판단 근거 된 ‘7월 러시아 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비서 성폭력 혐의’에 대해 1심 재판부가 무죄 판결을 내린 데에는 고소인 김지은씨 진술과 주장이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