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그레이스 리, 22세 연상 필리핀 전 대통령과 ‘썸’탄 사연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필리핀에서 활동 중인 방송인 그레이스 리가 필리핀 전 대통령과 열애 사실을 털어놨다.
1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필리핀 전 대통령 베니그노 아키노 3세(59)와 열애설이 불거진 방송인 그레이스 리(37·이경희)가 출연했다.


그레이스 리는 외국인 최초로 필리핀 방송 앵커로 활동했다.

그는 이날 필리핀 전 대통령과 열애설에 “4개월 정도 데이트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줬다.

이어 “썸이었던 것 같다. 서로 알아가는 단계에서 그런 뉴스가 터져 다음단계로 갈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레이스 리는 또 “대통령이라서 다니는 데가 비슷비슷하다. 그런데 내가 너무 꾸밈없는 곱창 집 같은 곳을 데려갔다”라면서 “경호원들이 힘들어했다. 데이트를 하기 위해 하루 전 경호팀의 점검을 받았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그레이스 리는 아키노 3세와 관련 “굉장히 똑똑하고 책도 많이 읽는다. 대화를 하다 보니 참 좋은 분이라는 것을 느끼게 돼 데이트를 했다”고 털어놨다.

사진=MBC에브리원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용석의 딴죽 “북한산 송이, 방사능 검사는 했

중고거래 사이트에 북한산 송이 재판매 글 올라왔다 삭제강용석 변호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