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어바웃타임’ 이서원→김동준 투입 “기존 방송 일정에 차질 없도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국의 아이들 출신 김동준이 배우 이서원 후임으로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에 합류한다.
17일 tvN ‘어바웃타임’ 측은 “김동준이 ‘조재유’ 역에 캐스팅됐다”며 “긴급 합류한 김동준은 현재 모든 개인 일정을 취소하고 촬영 준비에 돌입, 곧 첫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6일 서울 광진경찰서는 이서원이 지난달 8일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 및 흉기로 협박한 혐의로 입건됐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이서원의 ‘어바웃타임’ 출연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이에 tvN ‘어바웃타임’ 측은 “내부 논의를 통해 이서원의 하차를 결정했다. 서브 스토리이긴 하지만 드라마에서 다뤄지는 다양한 이야기 중 하나로 그려지기 때문에 스토리 자체를 삭제할 수는 없어 다른 배우로 대체해 재촬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후 하루만에 김동준이 이서원 후임으로 투입된다는 결정이 났다. 이에 대해 tvN ‘어바웃타임’ 측은 “김동준을 캐스팅한 ‘어바웃 타임’은 기존 방송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촬영을 진행, 시청자 분들께 좋은 작품을 선보일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어바웃타임’은 오는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또 ‘대필’ 논란...강원랜드 수사 검사가 고발

김수남 前총장 등 4명 고발 추가 수사단 측 “고발인 편의 봐준 것” 대검 “사실 확인 후 대응안 마련”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