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두데’ 여자친구 소원 “비율 1등은 나” 지석진 능가하는 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17일) MBC FM4U ‘2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는 가든스튜디오에서 진행된 가운데 걸그룹 ‘여자친구’가 출연했다.
지석진은 여자친구의 신곡 ‘밤’이 음악방송 7관왕 달성한 것을 축하하며 “이번 노래가 뜰 줄 알았냐”고 물었다.


신비는 “뜰 거라기보다는 ‘이거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했고 예린은 “두번째 들었을 때 더 좋았다”며 앞으로도 계속 사랑받을 노래임을 예고했다.

지석진은 여자친구 멤버들에게 키가 다들 큰데 가수가 안됐다면 세계적인 모델이 되지 않았겠냐고 묻자 소원은 “키만 크다고 되는 게 아니라 워킹도 잘해야 한다”며 겸손해 하는 듯 하더니 이내 “키 크고 비율 좋은 건 인정한다. 멤버 중 비율 1등은 나”라고 말해 스튜디오에 폭소가 터졌다.

유주는 “음악을 안했다면 운동을 했을 것 같다”며 “아육대에서 금메달을 좀 걸었는데 요즘 치고 올라오는 분들이 많다”며 운동 잘하는 아이돌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석에서의 패셔니스타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엄지는 “날마다 똑같은 옷 안 입으려고 아침에 옷을 뒤적인다”고 말했다.

패션센스 꼴찌로 지목되기도 한 엄지는 “ 냉장고 바지 뗀 지는 좀 오래 됐다. 도전정신은 있다”고 얼버무렸다.
평소 화장실을 갔다가 대기실조차 찾지 못할 정도로 심각한 길치라고 고백한 유주는 이상형으로 ‘길을 잘 찾는 남자’를 꼽았다.

멤버들로부터 쌩얼 비주얼 1위로 꼽힌 ‘엄지’는 평소 피부톤이 좋아서 민낯 기복이 없다고 분석되기도 했다.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는 매일 낮 2시부터 4시 사이에 MBC FM4U (91.9MHz)을 통해, 또는 프로그램 홈페이지와 MBC Mini앱에서도 들을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또 ‘대필’ 논란...강원랜드 수사 검사가 고발

김수남 前총장 등 4명 고발 추가 수사단 측 “고발인 편의 봐준 것” 대검 “사실 확인 후 대응안 마련”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