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나의 아저씨’ 최종화, 이지안 “사람이 사람 좋아하는 게, 뭔지는 아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의 아저씨’ 이지안이 도준영에게 일침을 가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 최종화에서는 이지안(이지은 분)이 경찰서에서 조사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지안은 “한 사람당 1000만 원씩 받기로 하고 박동훈 부장과 박상무(정해균 분) 자르기로 도준영(김영민 분)에게 말했다”며 “박동훈 부장 핸드폰에 도청 프로그램을 깔았다”고 스스로 털어놨다.

도준영은 이 모든 일이 이지안 혼자 꾸민 짓이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고, 결국 대질심문이 이뤄졌다.

도준영은 끝까지 자신이 아니라 이지안이 한 일이라며 모든 잘못을 뒤집어 씌었고, 이지안에게 “너 박동훈 좋아하잖아”라며 비웃었다.

이에 이지안은 “근데요, 좋아하지 좋아하지 그러면서 왜 비웃어요? 자기가 사람 좋아할 때 되게 치사한가 보지?”라며 되물었다.

이어 “사람이 사람 좋아하는 게 뭔지는 아나”라고 덧붙였다.

한편 ‘나의 아저씨’는 이날(17일) 최종화가 방송된다. 후속으로 오는 6월 6일 ‘김비서가 왜그럴까’가 방송된다.

사진=tvN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또 ‘대필’ 논란...강원랜드 수사 검사가 고발

김수남 前총장 등 4명 고발 추가 수사단 측 “고발인 편의 봐준 것” 대검 “사실 확인 후 대응안 마련”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