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김제동의 톡투유2’ 이효리 유리 폭로 “어제 같이 잤는데 괴로워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제동의 톡투유2’에서 이효리가 소녀시대 유리의 과음을 폭로했다.
29일 방송된 JTBC ‘김제동의 톡투유2-행복한가요 그대’에는 MC 김제동과 소녀시대 유리, 정채찬 교수를 비롯해 1회 게스트로 이효리와 가수 폴킴이 출연했다.


이날 이효리는 소녀시대 유리와의 친분을 밝히며 “사실 유리가 어제 우리집에서 함께 잤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효리는 “유리와 50도 고량주 두 병을 같이 마셨다. 유리가 많이 괴로워하더라. 내가 뒤처리까지 했다”며 “유리가 먹은 것을 확인하는 버릇이 있더라. 지금 이상순이 이불을 빨래하는 중”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요즘, 문득’이라는 주제로 이어진 대화에서 이효리는 “문득 왜 사는가, 그런 생각을 자주 한다. 왜 태어났고, 이 세상에 온 이유가 뭘까 궁금하다”고 털어놨다.

또 행복에 대해서는 “이제 나는 행복해야 된다는 생각 자체를 버리기로 했다”며 “종교마다 ‘우리는 다 죄인이다’고 말하지 않나? 죄인이면 죄인답게 사는 거지, 우리가 꼭 행복해야 하나. 내가 꼭 행복해야 된다는 생각을 버리고 하루하루를 속죄하는 마음으로 산다”고 소신을 밝혔다.

‘김제동의 톡투유2’는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세대 교수 “5·18은 북한 소행”…논란 확산

교육대학원 수업 때 관련 발언…학생이 익명 고발학교 측 “한 사안의 여러 의견 들어봐야한다는 취지”교수 “부적절성 인정…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