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는 형님’ 하하, 서장훈 미스틱 계약 비하인드 폭로 “미쳤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는 형님’ 하하가 서장훈에 대해 폭로했다.

23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가수 노사연과 하하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하하는 “서장훈이 대기실에서 ‘그건 강호동이나 하는 짓이고’라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강호동은 분노했고 서장훈은 “언제 그렇게 말했냐”며 억울해 했다.

하하는 거기에 더해 서장훈이 소속사와 계약하게 된 에피소드를 폭로했다.

서장훈이 예능에 진출할 무렵 여러 소속사에서 하하에게 연락이 왔던 것. 그중 미스틱 엔터테인먼트의 제안을 하하가 서장훈에게 이야기하자 서장훈은 “구리지 않냐”고 했다고.

예상치 못한 폭로에 서장훈은 “너 미쳤냐”고 흥분했지만 하하는 “서장훈이 거절하면서 아빠가 반대한다고 하라고 했다”고 덧붙여 서장훈을 당황케 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