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고장환 언급한 조인성 “당시 마음의 상처 컸지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조인성이 개그맨 고장환과의 에피소드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영화 ‘안시성’의 주역 조인성,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이 게스트로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인성은 고장환과의 에피소드에 대해 언급했다. 앞서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고장환은 “과거 본의 아니게 조인성의 휴대전화 번호를 유출한 적이 있다”며 사과한 바 있다. 카드사 직원의 VIP 지인 추천요청에 실수로 조인성의 번호를 넘겼던 것.

MC 김구라는 조인성에게 “고장환이 되게 미안해하더라”고 말했고, 조인성은 “고장환과 통화는 하지 못했다. 그때 나도 마음의 상처가 컸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사건에 대해선 “카드사 직원에게 내 번호를 누가 알려줬는지 물어봤는데 절대 안 알려주더라. 그게 더 화났다”고 말했다. 번호를 알려 준 사람이 고장환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조인성은 “‘장환이가 그럴 일이 없는데’라고 생각했는데, 전화해서 물으니 맞다고 하더라. 너무 화가 나서 ‘너 왜 그랬니. 너랑 나랑 그런 사이였니’라고 말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조인성은 “지금은 시간이 흘렀고, ‘하나의 해프닝’으로 정리했다”며 “번호는 이미 바뀌었다. 큰 신발 살 일 있으면 전화할게”라고 농담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혜경궁 김씨’ 추정 포털 댓글 1955건 발견

이재명·김혜경 부부 옹호 댓글 대부분이재명 비판 반박·전해철 의원 견제‘혜경궁 김씨’로 알려진 트위터 계정(@08__hkkim)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