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장우기 이혼, 남편에 칼 휘둘러 상처입혀 “더 깊이 파고들지 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톱배우 장우기(32)가 두 번째 남편과 이혼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8일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27일 장우기가 매니저를 통해 두 번째 남편이자 상하이 자산가 원파원(44)과 협의 이혼한다고 발표했다. 만난 지 70일 만인 지난 2017년 10월 결혼한 뒤 이듬해 11월 쌍둥이 남매를 출산했지만 끝내 갈라선 것.

앞서 중추절(중국 추설)이었던 24일 장우기는 원파원과 다툼을 벌이던 중 과도를 휘둘렀고 원파원의 등에는 1cm 길이의 긁힌 상처가 생겼다. 이와 같은 사실은 경찰이 수사 도중 장우기의 피의 사실을 공표함에 따라 온라인상에 급속도로 퍼졌다.

결국 장우기 측은 27일 이혼을 공식화했다. 장우기의 매니저는 중국 웨이보 계정을 통해 “장우기와 원파원은 이미 협의 이혼한 상태다. 두 사람의 남은 감정은 두 사람의 문제로, 끝이 났다. 모든 것이 완만하게 해결되기를, 여러분이 더 깊이 파고들지 않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장우기는 주성치 사단 영화 ‘장강7호’ 등을 통해 얼굴을 알렸으며, ‘송혜교 닮은꼴’로 중국에서 스타 반열에 올랐다. 2011년 21살 연상의 영화감독 왕전안(왕취안안)과 결혼했으나 왕전안 감독이 성매매 혐의로 체포되면서 결혼 4년 만에 이혼한 바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경찰 왔다간 지 7분 만에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을 놓고 17일 네티즌들의 비난이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사건 정황에 대한 목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