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정용화 무혐의 “부정입학 오해·의혹 벗었다” [공식입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정용화
그룹 씨엔블루(CNBLUE) 정용화가 부정입학 혐의와 관련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9일 정용화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정용화 부정입학 의혹 관련 조사 결과를 전했다.

소속사 측은 “올해 초 정용화는 사법기관의 조사에 성실히 임했으며 그 결과 검찰은 정용화에게 학교의 입학과 관련한 업무방해 혐의가 없다고 최종적으로 판단을 내려, 지난 7월 불기소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로 인해 그동안 박사과정 진학을 둘러싼 여러 오해와 의혹을 씻고 법의 판단을 통해 부정 입학의 의도가 있었던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인정받게 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용화는 지난 1월 대학원 박사과정 부정 입학 의혹이 제기돼 업무 방해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한편 정용화는 지난 3월 입대, 현재 702 특공연대에서 군 복무 중이다.

이하 FNC엔터테인먼트 공식 입장 전문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정용화의 대학원 박사과정 진학과 관련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올해 초 정용화는 사법기관의 조사에 성실히 임했으며, 그 결과 검찰은 정용화에게 학교의 입학과 관련한 업무방해 혐의가 없다고 최종적으로 판단을 내려 지난 7월 불기소 결정을 하였습니다.

무혐의 처분을 받은 정용화는 이로 인해 그동안 박사과정 진학을 둘러싼 여러 오해와 의혹을 씻고 법의 판단을 통해 부정 입학의 의도가 있었던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인정받게 되었습니다.

한편 지난 3월 입대한 정용화는 우수한 성적으로 기초군사훈련을 마친 후 현재 702특공연대에서 성실히 군 복무 중입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 PC방 살인’ 김성수 목에 있는 문신의 의

서울 강서구 PC방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잔인하게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성수(29)의 얼굴이 22일 공개됐다. 그러면서 김성수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