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전지현, 女연예인 부동산 재벌 1위 “부동산 보유액만 770억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채널A ‘풍문쇼’
‘풍문쇼’ 배우 전지현의 부동산 보유액이 770억 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주고 있다.

8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는 스타의 부동산을 주제로 꾸며졌다.

이날 한 기자는 “여자 연예인 중 부동산 재벌로 전지현을 빼놓을 수 없다”며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전지현은 부동산 규모가 770억 원에 이른다”며 “전지현이 부동산 재벌이 된 건 지난해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325억 원 상당 건물을 매입하면서부터”라고 밝혔다.

이어 “그전에도 삼성동에 44억 원 상당 2층짜리 단독주택과 결혼 전 살던 아파트까지 합하면 삼성동에만 부동산 3개를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기자 설명에 따르면 전지현은 지난 2007년 서울 강남구 논현동 5층 건물을 매입, 2013년 용산구 이촌동 2층 건물을 매입해 현재 700억 원대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현재 전지현이 거주하고 있는 자택 시세도 공개됐다.

한 부동산 관계자는 “전지현은 2014년 75억 원에 매입한 삼성동 H 주택단지에 살고 있다. 2016년 집을 신축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근 H 주택단지 쪽에 집 나오는 걸 보면 90억 원 이상, 최고 비싼 게 100~130억 원 정도로 시세가 형성돼 있다. 전지현은 3~4년 사이에 한 10~20억 원 정도 시세차익을 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재벌닷컴은 국세청 기준시가 산정방법에 따라 국내 유명 연예인이 소유한 건물 기준시가 평가에서 여자 연예인 중 빌딩 부자 1위로 전지현을 선정한 바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현송월, 예술단 서울 공연 앞두고 털어놓

15일 열리는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평양예술단의 10월 중 서울 공연 일정 및 장소가 확정될지 관심이 쏠린다.‘가을이 왔다’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