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연애의 맛’ 김성원, ♥ 정영주에 심쿵 고백 “낮과 밤 다 뜨거우면 안 되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애의 맛’ 정영주, 김성원이 연애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말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조선 연애 리얼리티 ‘연애의 맛’에서는 배우 정영주와 소방관 김성원이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영주는 김성원에게 이혼 여부 등 자신의 상황을 알고 있는지 물었다. 이에 김성원은 “회사를 다니다보니까 안 하려고 해도 (동료들이) 알려준다. 결혼도 하고 애도 있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그냥 모른다는 전제 하에 만나고 싶었다. 만나서 사람을 보고 싶었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어 “우리 사이가 여자, 남자다. 지금 데이트하는 것 아니냐”고 말해 정영주를 미소 짓게 했다.

정영주는 “‘가족끼리 왜 이래’ 그런 말을 제일 싫어한다. 가장 섹시해야 하는 관계가 남편과 아내”라며 “당신들의 낮보다 나의 밤이 더 뜨겁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김성원은 “낮과 밤이 다 뜨거우면 안 되냐”고 말해 보는 이들을 심쿵하게 했다.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기강 잡는 靑… 비서진 ‘페북 정치’ 금지령 이

업무용 데스크톱 SNS 접속 차단 조치청와대가 최근 비서동(여민관)의 업무용 데스크톱 컴퓨터를 통한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