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궁민남편’ 차인표 “안정환 어색해졌다” 찬양하더니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정환 어색해졌다”

두메산골에서 자연인의 삶에 푹 빠진 다섯 남편의 유쾌한 일탈을 선보이고 있는 MBC 일밤 ‘궁민남편’ 내일(13일) 방송에서는 차인표가 안정환에 대한 또 다른 마음을 밝힌다.

차인표는 그동안 ‘국가대표 축구선수’, ‘해설위원’으로서의 안정환을 찬양(?)하며 동경심을 드러내왔다. 자꾸만 함께 다니는 안정환과 김용만 사이를 질투까지 하던 그는 상쾌한 자연의 기운(?)을 받아 마음을 더욱 오픈, 안정환에 대한 진심을 최초 고백한다.

이날 차인표는 ‘궁민남편’ 속 유일한 동갑내기 친구 김용만과 트리하우스에 올라 낭만적인(?) 티타임 시간을 보내며 쉴 새 없는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안정환 어색해졌다”는 충격 발언으로 시작한 차인표의 수다는 예상을 빗나갈 만큼 지치지 않는 무한 동력을 자랑해 혀를 내두르게 할 정도였다고.

멈출 줄 모르는 토크에 급속도로 초췌해진 김용만은 팩트 폭격을 날리며 반격을 감행하지만 차인표는 이에 또 다른 고백으로 폭소를 터뜨리게 했다는 전언이다. 과연 그 고백의 정체가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과연 차인표의 또 다른 진심은 무엇이며 두메산골을 뒤덮은 무한 토크의 늪이 어떤 결말을 맞이하게 될 지 내일(13일) 저녁 6시 45분 방송되는 MBC ‘궁민남편’에서 밝혀진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불매 조롱 日언론인 “삼성스마트폰이나 사지마

“반일 애국 증후군의 일종” 주장“인터넷에서만 보여주기식 불매” 폄하한국 비판에 앞장서는 대표적인 일본 우익 언론인인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