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日 인기그룹 아라시 활동 중단 “내년 12월 31일까지만 함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그룹 아라시가 활동 중단을 선언해 화제다.

아라시는 27일 팬클럽 전용 사이트에 올린 멤버 5명(아라시 멤버 오노 사토시, 사쿠라이 쇼, 아이바 마사키, 니노미야 카즈나리, 마쓰모토 준)의 동영상 메시지를 통해 내년 말을 시한으로 활동을 끝낸다고 발표했다.

리더인 오노 사토시는 “많은 대화를 나눈 끝에 내년 12월 31일까지만 함께 활동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어 “돌연한 발표로 놀라게 했다고 생각하지만 누구보다 팬들에게 우리 결단을 제대로 얘기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5명이 당장 각자의 길을 가거나 서로 묶이지 않은 채 자유롭게 활동하는 문제도 논의했지만 그룹 활동을 내년 말 이후로 중단하자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덧붙였다.

‘일본 국민 그룹’이라 불리는 아라시는 ‘폭풍’이라는 뜻을 지니고 있다. 지난 1999년 싱글 앨범 ‘A·RA·SH’로 데뷔한 후 수많은 히트곡을 발표해 왔다.

매년 연말 인기 가수를 모두 불러 모으는 NHK 방송의 ‘홍백가합전’에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10회 연속 출장하는 기록을 세웠다.

아라시 멤버들은 각자 일본의 TV 예능,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나 뉴스 프로그램의 캐스터, 영화와 드라마 배우로서도 활약하고 있다.

특히 NTV 예능프로그램 ‘아라시의 숙제군’을 통해 한국 팬들에게도 큰 인기를 얻었다. ‘아라시의 숙제군’은 아라시 멤버 5명 모두가 진행자로 나서 당시 높은 시청률을 자랑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현철 “한국당, 아버지 사진 당사에서 내려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5·18 민주화운동은 ‘폭동’이었다고, 5·18 유공자들은 ‘괴물 집단’이라고 망언하자 고 김영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