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강균성, SNS 사칭 피해 호소 “피해보시는 분들 없도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을 멤버 강균성이 SNS 사칭 피해를 호소했다.

7일 강균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거 제 페이스북 계정 아니에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이어 자신을 사칭한 SNS 계정 주인과 자신의 지인 대화 내용을 캡처했다. 강균성은 “뭘 게정을 바꿔~ 아놔 이렇게 내 번호 알아내려구? 다음이 더 웃기네요~ 제 지인분은 너무 센스쟁이죠? 금전 요구에 주의하세요”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이어 강균성은 “사칭하지 말고 계정 지우라고 메시지 보냈더니 지웠네요~ 이런 일로 피해보시는 분들 없도록 게시물은 조금 더 남겨놓을게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강균성은 최근 TV조선 예능 ‘두 번째 서른’에 출연했다.

사진=뉴스1, 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현철 “한국당, 아버지 사진 당사에서 내려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5·18 민주화운동은 ‘폭동’이었다고, 5·18 유공자들은 ‘괴물 집단’이라고 망언하자 고 김영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