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골목식당’ 결말조작 폭로하는 뚝섬 경양식집 “카메라에 담겼지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뚝섬편에 출연했던 경양식집 사장 A씨가 ‘골목식당’ 결말이 조작됐다고 폭로했다.

10일 A씨는 유튜브 채널 ‘뚝경TV’를 통해 4분 정도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뚝섬편 방송분 중 솔루션 결말에 대한 해명 내용이 담겼다. 그는 “‘제작진이 악의적으로 편집하더라도 당신이 한 행동까지 안 했다고 하겠냐’는 댓글이 인터넷 기사에 많더라”며 “결론부터 말하자면 그렇게 조작해 방송하더라”고 말했다.

출연 당시 A씨는 백종원의 조언을 수용하지 않고 자신의 레시피를 고집하는 모습으로 많은 질타를 받았다. 함박스테이크의 맛 개선을 위해 ‘골목식당’에 앞서 출연했던 코너스테이크 사장의 레시피까지 전수받을 수 있도록 했지만 A씨는 자신의 레시피를 바꾸지 않았다.

A씨는 이 모습이 모두 제작진의 편집에 의해 나오게 됐다고 주장했다. 조리 과정을 모두 바꿨는데도 이 부분이 방송에서 빠졌다는 것. A씨는 “충무로 ‘코너스테이크’ 사장님께 전수받은 레시피를 그대로 사용하면 피해가 될 거라고 생각했다. 이후 먼저 연락해 양해를 구했다. 동일하게 써도 된다는 허락을 받은 즉시 제 함박스테이크는 모두 폐기하고 코너스테이크 레시피 바탕으로 새롭게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곧바로 백종원 대표의 시식이 이어졌고 새로운 메뉴에 대한 조언도 받았다. 이 과정 모두 카메라에 담겼지만 방송에 나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A씨는 “사실과 다른 결말로 큰 비난과 인신공격을 받았다. 저는 현재까지도 코너스테이크 사장님께 배운 레시피를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A씨는 제작진과 주고 받은 메시지 내용도 공개했다. A씨가 “마지막에 함박(스테이크) 버리고 새로 만든 것만이라도 넣어주시지 너무하다”고 말하자 제작진은 “갑작스럽게 추가된 촬영이다 보니 살리기 어려웠던 것 같다. 죄송하다”며 “그래도 드시고 오셔서 맛있다고 글 올려주시는 분들이 많아 멀리서나마 기뻐하고 있다”고 격려했다.

A씨는 지난달 27일과 지난 3일에도 유튜브 채널 ‘뚝경TV’를 통해 골목식당 제작진을 비판한 바 있다. 그의 이러한 행보에 네티즌들은 댓글을 통해 설전을 벌이고 있다.

사진=유튜브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오열하는 휘성에 에이미 “용서해줘” 사과 녹취

휘성 측 “성폭행 모의 누명…에이미와 합의하에 녹취록 공개”방송인 에이미(37)가 과거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한 연예인이 자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