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아이템’ 주지훈X진세연, 성당 재회 “누가 진짜 살인마인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템’ 주지훈과 진세연이 성당에서 재회한다.

MBC 월화미니시리즈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이 오늘(12일) 밤 방송을 앞두고 도주 중인 강곤(주지훈)과 그를 돕고 있는 신소영(진세연)의 재회 스틸컷을 공개했다. 그 사이 그녀가 드림월드 화재참사 유가족이며, 구동영(박원상) 신부가 드림월드 화재참사를 조작, 은폐한 사람들을 죽인 연쇄 살인마라는 사실을 알게 된 강곤. 근심 가득한 표정의 두 사람은 어떤 이야기를 나누게 될까.

공개된 사진 속에서 차마 신소영의 얼굴을 보지 못하고 굳어버린 강곤. 그리고 그런 그를 애틋한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는 신소영. 걷잡을 수 없이 커져버린 사건에 서로에 대한 걱정을 하는 것인지, 아니면 믿을 수 없는 진실을 이야기하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강곤은 아버지가 살인마로 몰리면서 ‘김성규’라는 진짜 이름을 지우면서까지 고통 속에서 살았고, 때문에 아버지가 진짜 범인이 아니었다는 진실에 눈물을 흘릴 정도로 충격에 휩싸였다. 그리고 아직 이 사실을 모르는 신소영은 아직까지도 신경안정제가 없으면 잠을 못 이룰 정도로 참사의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그리고 누구보다 구동영 신부를 믿고 의지하고 있기 때문에 강곤이 과연 신소영에게 본인의 아버지가 드림월드 화재참사의 살인마로 억울하게 누명을 쓴 인물이며, 구동영 신부가 연쇄살인의 진범이란 사실을 털어놓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이 두 사람의 재회를 통해 끝을 모르는 조세황(김강우)의 악행이 세상 밖으로 밝혀질 수 있을지, 그리고 구동영의 살인을 막을 수 있을지도 궁금증이 더해진다. 정형사(임영식)의 사체에서 결정적인 단서를 얻은 신소영은 직접 조세황을 찾아가 그의 범행 사실을 파악했으며, 강곤은 자신을 도우면 아이템을 주겠다는 구동영의 제안을 통해 그가 살인을 멈추지 않을 것이란 사실을 인지했기 때문일 터. 하지만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https://tv.naver.com/v/5648306)에서 “신부의 탈을 쓴 살인자와 살인 검사라. 아직도 믿어지지 않으면 한번 지켜보세요. 누가 진짜 살인마인지”라는 조세황의 독백은 그가 또 어떤 계략을 세우고 있을지 긴장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제작진은 “강곤과 신소영이 재회한다. 복잡한 감정을 담은 표정으로 서로를 마주하고 있는 두 사람이 남은 전개를 어떻게 이끌어나가게 될지 기대해 달라”며 “선과 악의 팽팽한 줄다리기가 전개될 ‘아이템’을 함께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아이템’, 오늘(12일) 밤 10시 MBC 방송.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승리 변호사 “잘 ○○는 애들, 실제는 ‘잘 노

그룹 빅뱅 출신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 변호사가 언론 인터뷰에서 성매매 알선 및 마약 사용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승리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