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사이코메트리’ 신예은, 박진영과 첫 공조수사 ‘기대감 UP’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신예은의 남다른 전학 신고식이 펼쳐진다.

첫 방송부터 긴장감 가득한 수사 서스펜스와 유쾌한 청춘 케미를 폭발시키며 로맨스릴러의 새 지평을 연 tvN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12일 방송에선 신예은(윤재인 역)과 김원해(수학 선생님 역)의 심상치 않은 갈등으로 새로운 사건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 11일 첫 방송에선 윤재인(신예은 분)이 사이코메트리 능력을 지닌 이안(박진영 분)을 변태(?)로 오해한 악연으로 꼬이며 흥미진진한 운명의 서막을 열었다. 엘리트 전학생 윤재인과 학교의 사고뭉치 문제아 이안, 우연히 같은 학교를 다니게 된 두 사람이 과연 어떤 관계를 펼쳐나갈지 이목이 집중되는 상황이다.

특히 윤재인은 부티 나는 외모와 성적, 똑 부러지는 말주변으로 전학 첫 날부터 엄친딸로 여겨진 바, 그런 그녀가 수업 도중 돌연 수학 선생님(김원해 분)과 대치하고 있는 장면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사진 속 윤재인은 무언가에 충격을 받은 듯 차갑게 식은 표정을 보이는가 하면 자신을 내려다보는 수학 선생님의 비웃음에도 당당하게 마주한 채 양립하고 있다. 이안은 이를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지켜보고 있어 교실을 순식간에 얼어붙게 만든 대립각의 전말이 무엇일지 본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이 사건을 계기로 이안과 윤재인의 첫 공조수사가 결성된다고 해 과연 티격태격 케미를 발산하던 두 사람의 수사 호흡은 어떨지 시청자들의 기대지수를 높이고 있다.

한편, tvN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은 12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승산 낮아도 법정 간다…‘깡’세진 바람난 남편

홍상수 등 혼인 파탄 책임자 소송 증가 법원 유책주의 유지 속 일부 변화 조짐 간통죄 위헌처럼 판결 변화 기대 심리 결혼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