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헐!리우드] 니콜라스 케이지, 결혼 4일 만에 이혼 “만취 상태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니콜라스 케이지, 앨리스 김
연합뉴스


할리우드 배우 니콜라스 케이지가 결혼 4일 만에 이혼했다.

29일(현지시각)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니콜라스 케이지는 자신과 에리카 코이케가 이성을 잃을 정도로 술에 취한 채 혼인 신고를 했기 때문에 결혼을 무효화 해달라는 서류를 법원에 제출했다.

보도에 따르면 니콜라스 케이지와 에리카 코이케는 지난 25일 라스베이거스에서 혼인 신고서를 제출했다.

니콜라스 케이지 변호사 측은 “결혼 면허를 취득하고 결혼식에 참석하기 전 니콜라스 케이지와 에리카 코이케는 만취할 정도로 술을 마셨다”고 진술했다. 니콜라스 케이지와 에리카 코이케는 이날 길거리에서 소리를 지르며 다투기도 했다고.

니콜라스 케이지는 이로써 4번째 이혼 도장을 찍게 됐다. 1995년 4월 첫 번째 부인인 패트리샤 아퀘트와 결혼했으나 2001년 이혼했다. 2002년 마리 프레슬리와 재혼했으나 그해 이혼, 2004년 관계를 최종 정리했다. 한국계 여성 앨리스 김과 2004년 세번째로 결혼했으나 2016년 6월 파경을 맞았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호남 최고층 짓겠다고 광주시 난타한 호반건설

4년 전 광주시 “교통혼잡” 건축허가 유보 광주방송, 10여일 새 10건 광주시정 비판 결국 건축 승인받아 내년 본격 입주 앞둬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