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브리트니 스피어스, 치료시설 입원 ‘이유 알고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치료시설에 입소했다.

최근 연예매체 피플은 “브리트니가 모든 것을 아우르는 건강 치료시설에 입원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소식통을 인용해 “브리트니 아버지의 병환이 그녀에게 큰 타격을 입혔다. 몇 주 전 브리트니의 아버지는 또 다른 수술을 진행했지만 좋은 상태는 아니다”고 전했다. 이어 입원 이유에 대해 “브리트니와 아버지의 관계가 매우 가까웠기에 그녀에게 더욱 큰일로 다가왔다. 브리트니는 이번 일로 자신만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브리트니는 지난 1월 자신의 SNS를 통해 부친의 위독한 상태를 알리며 예정된 라스베이거스 공연을 포함해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1999년 10대의 나이에 데뷔해 ‘베이비 원 모어 타임’(Baby One More Time) ‘톡식’(Toxic) ‘럭키’(Lucky) 등 수많은 히트곡을 발표했다. 지난해 미국과 유럽 각지에서 ‘Piece of Me’ 순회공연을 펼쳤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부부가 갯벌에 버린 女 시신, 알고 보니 내연녀

서해대교 인근서 시신 일부 발견나머지 신체 부위 추가 수색 중경찰 “진술 번복 등 의문점 많아”구체적 사건 경위 조사 중50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