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이청아, 매니저 논란에 “이런들 어떠하리”→“받아들여”[종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청아(35)가 최근 ‘전참시’ 출연으로 불거진 매니저 ‘갑을 관계’ 논란에 대해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이청아는 16일 영화 ‘다시, 봄’(정용주 감독, 26컴퍼니 제작) 홍보를 위해 여러 매체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영화 ‘다시, 봄’(정용주 감독, 26컴퍼니 제작)에서 자정이 되면 어제로 되돌아가는 특별한 시간여행을 하게 된 여자 은조를 연기한 이청아는 영화 ‘다시, 봄’ 홍보를 위해 여러 매체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웹툰작가 라라시스터의 동명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다시, 봄’은 특정 시간을 계속해서 반복하는 타임 루프, 과거의 한 시점으로 돌아가는 타임 슬립과는 달리 하루씩 어제로 돌아가게 된다는 타임 리와인드를 소재로 한 작품. 이청아는 자정이 되면 어제로 되돌아가는 특별한 시간여행을 하게 된 여자 은조를 연기했다.

이청아는 영화를 홍보하기 위해 예능 출연에도 나섰지만 때아닌 잡음을 일으켜 맘고생을 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13일 방송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에서는 이청아와 매니저의 일상을 공개했는데, 방송에서 보여진 매니저의 세심한 배려심이 이청아의 갑질 논란으로 번진 것.

이와 관련해 이청아는 “그냥 내가 받아들여야 할 논란인 것 같다. 단편적인 부분이 극대화된 부분이 있었고 너무 짧게 표현됐다. 그래서 문제로 느껴지는 분도 있었을 것이다”고 조심스럽게 말을 꺼냈다.

그는 “나는 어떤 상황이든 내가 배울 수 있으면 된다고 생각한다. 이 예능으로 서로 느끼는 게 있었을 것이다. 누구하나 안 좋으려고 한 것은 아닌데 예상과 달리 다른 이야기와 생각기 나온 것 같다. 분명 내게도 교훈은 있었다. 논란 이후 SNS에 올린 글은 이 문제를 두고 한 말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나를 걱정하는 분들도 있지 않나? 그럴 때 정말 죄송하다. 아무런 이야기를 해줄 수 없을 때 많이 답답한데 그래서 올린 글인 것 같다”고 답했다.

이청아는 매니저 논란이 불거진 이후 자신의 SNS에 “이런들 어떠하며 저런들 어떠하리. 바람소리에 들리는 것은 바람결에 날아간다 하였다. 거품은 사라지고 무거운 것은 결국 남는다”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인터뷰에서 이청아는 “받아들여야 하는 일인 것 같다. 이게 나의 최종 생각이다”라며 “매니저에게도 특별히 이 문제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각자가 각자의 자리에서 생각하면 될 것 같았다. 나는 나대로, 매니저는 매니저대로, 제작진은 제작진대로 느끼는 게 있었을 것이다. 그 안에서 표현하고 싶은게 있으면 표현하면 되지만 특별히 이야기할 일이 없으면 언급하지 않는게 좋은 것 같다. 서로 ‘오늘도 잘하자’라며 덤덤하게 받아들였다”고 웃었다.

한편 ‘다시, 봄’에는 이청아를 비롯해 홍종현, 박경혜, 박지민 등이 출연한다. 오는 17일 개봉.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호남 최고층 짓겠다고 광주시 난타한 호반건설

4년 전 광주시 “교통혼잡” 건축허가 유보 광주방송, 10여일 새 10건 광주시정 비판 결국 건축 승인받아 내년 본격 입주 앞둬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