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반민정에 3천만원 배상” 조덕제, 아내까지 동원했지만 ‘완패’[종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촬영 중 상대 배우를 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조덕제씨의 유죄가 대법원에서 확정됐다. 연합뉴스


영화 촬영 현장에서 상대 배우를 성추행한 영화배우 조덕제가 피해자인 반민정에 대한 ‘보복성 고소’를 한 데 대해 법원이 3000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서울남부지법 민사7단독 이영광 부장판사는 15일 반민정이 조덕제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반민정 승소 판결을 내렸다.

이 부장판사는 “원고가 영화를 촬영하면서 피고를 강제로 추행하고 무고하는 등 불법 행위를 저지른 사실이 인정되고, 이로 인해 피고가 신체적·정신적 고통을 겪었음이 명백하다”고 판결 취지를 밝혔다. 재판부는 조덕제에 반민정에게 위자료 3000만원을 배상하라고 판시했다. 반면, 조덕제가 반민정을 상대로 낸 5000만원의 손해배상액 청구는 기각했다.

반민정은 2015년 4월 영화 ‘사랑은 없다’ 촬영 도중 조덕제로부터 강제추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그러자 조덕제는 반민정이 ‘허위 신고’를 했다며 명예훼손과 무고 혐의로 고소했다. 또한 5000만원의 손해배상 소송도 제기했다. 이에 반민정도 조덕제를 상대로 반소(맞소송)를 제기했다.

▲ 배우 반민정씨
뉴스1


대법원은 지난해 10월 조덕제의 강제추행과 무고 혐의에 유죄 판결을 내렸다. 조덕제에게는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가 선고됐다. 당시 재판부는 “조덕제는 연기 행위를 벗어나 범행을 저질러 반민정에게 정신적 충격과 성적 수치심을 느끼게 했다”고 판결했다.

반민정은 이날 서울신문에 “(대법원 판결 이후에도) 여전히 힘들었지만, 다시 일어나려고 한다”면서 “성폭력 피해자가 숨어버리지 않는 사례를 만들고자 애를 쓰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조덕제는 여전히 사건에 대해 거짓을 말하며 추가 가해를 하고 있고, 이에 대해 수사 기관은 여전히 미온적인 수사를 하고 있다”면서 “무시와 방관 속 피해자 홀로 애써야 하는 상황에 쉽게 다른 피해자들에게 저같은 길을 걸으라고 하기 어렵다. 피해자들이 살 수 있는 사회가 오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조덕제는 여전히 자신의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지난 1월에는 자신이 출연하는 유튜브 채널 ‘조덕제TV’에 아내, 후배 배우와 함께 출연해 결백을 호소했다.

당시 조덕제의 아내는 “저는 남편이 잘못을 저지르지 않았다고 확신한다”며 “개인적인 배우의 성품이나 인격에 대해서 한 치의 의심도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