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허송연, 전현무와 열애는 소문? “누가 믿나 했는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현무, 허송연이 두 사람을 둘러싼 소문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서는 정영주, 김정화, 이주빈, 허송연, AOA 혜정이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MC 유재석은 방송인 허송연에게 “전현무와 소문이 있었냐”고 물었다. 그러자 전현무는 “정말 짜증난다”고 말했고, 허송연도 “제가 더 짜증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허송연은 “소문이 처음 돌았을 때 전현무 오빠가 전화가 와서 미안하다고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전현무는 “당시 인터넷 정보지에 제가 허송연과 만난다는 소문이 있었다. (허송연 동생인) 허영지와 친한 그룹 멤버들이 있는 것일 뿐인데, 2~3년 전 사진을 올려놓고 지라시가 돌더라”고 말했다.

전현무는 이어 “인터넷 정보지가 정말 무서운 게 가짜뉴스가 많고, 확산 속도가 기사보다 빠르다. 무차별적으로 유포되지만 기사가 나온 게 없으니까 반박을 하기도 애매했다. 그 때 정말 힘들었다”고 말했다.

허송연 또한 “설마 누가 믿나 했는데 해외에 있는 친구들에게 연락이 오더라. ‘해피투게더4’도 나가게 됐다가 (소문에 대해) 모르시던 분들도 알게 될까 봐 망설였다. 여기 나간다는 기사에도 ‘전현무가 꽂아줬나 보네?’ 이런 댓글이 있더라. 하지만 이런 소문 때문에 미래의 신랑감이 못 오고 있는 건 아닌가 해서 (프로그램에 출연해) 확실하게 말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전현무와 정말 그런 게 아니었다”고 말했다.

사진=KBS2 ‘해피투게더4’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호남 최고층 짓겠다고 광주시 난타한 호반건설

4년 전 광주시 “교통혼잡” 건축허가 유보 광주방송, 10여일 새 10건 광주시정 비판 결국 건축 승인받아 내년 본격 입주 앞둬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