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셋째 임신’ 미란다 커 근황, 남편과 다정 인증샷 “매혹적 D라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셋째를 임신한 톱모델 미란다 커가 근황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미란다 커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의 아기 아빠에게 가장 행복한 생일”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한 장 게재했다.

사진 속 미란다 커는 남편 에반 스피겔과 다정한 모습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에반 스키겔은 임신 중인 미란다 커의 배에 살포시 손을 얹고 다정한 남편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D라인의 미란다 커는 임신 중에도 매력이 넘치는 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미란다 커의 남편 에반 스피겔은 스냅챗 CEO로, 억만장자로 알려져 있다.

미란다 커는 에반 스피겔과 지난 2017년 결혼했다. 미란다 커는 전 남편인 올랜도 블룸 사이에 플린을 두고 있으며, 지난해 5월엔 에반 스피겔 사이에서 아들을 출산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구혜선 ‘젖꼭지 폭로’에 안재현 “여자 가슴

구혜선(35)-안재현(32) 커플의 이혼을 둘러싼 불화가 폭로전으로 번진 가운데 안재현의 과거 발언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