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헐!리우드] 할리 베일리, ‘흑인+흑발’ 인어공주 낙점 “꿈 이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 베일리가 디즈니 실시판 영화 ‘인어공주’의 주연으로 낙점됐다.

최근 복수의 미국 매체들은 할리 베일리가 디즈니의 차기 라이브액션 영화 ‘인어공주’에서 주인공 아리엘 역을 맡는다고 보도했다.

할리 베일리는 2015년 결성된 자매 알앤비 듀오 클로이 앤 할리의 멤버다.

롭 마샬 감독은 지난 몇 달 동안 여러 배우들과 미팅한 결과, 할리 베일리가 적임자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영화 ‘스파이더맨’ 젠다야 콜맨이 인어공주가 되리라는 전망이 나왔으나 최종적으로는 할리 베일리로 결정됐다.

‘인어공주’는 1989년의 동명 애니메이션을 원작으로 한다. 제이콥 트렘블레이, 아콰피나 등이 출연을 협의 중이다. 원작은 디즈니의 명성을 부활시킨 히트 애니메이션으로 ‘언더더씨’(under the sea) 등의 히트곡의 보유 하고 있다.

한편 일각에서는 빨간머리 인어공주 대신 검은머리의 흑인 인어공주가 원작 애니메이션과 동떨어진 캐스팅이라는 논란도 일고 있다.

할리 베일리는 캐스팅 발표 후 SNS를 통해 ‘꿈이 이뤄졌다’는 글과 함께 검은 머리의 흑인 아리엘의 그림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 안 늙었지. 가만히 있어” 전 동부회장 성

DB그룹의 전신인 옛 동부그룹의 창업주인 김준기 전 회장이 집안일을 돕던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