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아나운서들의 회식자리는? ‘동기는 하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정식 아나운서 장예원 아나운서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 장예원 아나운서는 자신의 트위터에 “고마워 내사랑”이라는 글과 함께 회식 사진 한 장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편안한 티셔츠 차림의 장예원의 모습이 담겼다. 장예원은 두 손으로 머리 위에 브이를 그리며 깜찍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동기’ 조정식 아나운서도 장예원 왼쪽 맨 앞자리에서 미소를 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한편 1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조정식 아나운서는 SBS 입사 당시 경쟁률을 묻는 말에 “2012년 3800명이 지원해서 나랑 장예원 두 명이 들어왔다. 경쟁률이 높았다”고 말해 화제를 모았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구혜선 ‘젖꼭지 폭로’에 안재현 “여자 가슴

구혜선(35)-안재현(32) 커플의 이혼을 둘러싼 불화가 폭로전으로 번진 가운데 안재현의 과거 발언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