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나혼자산다’ 성훈 “유기견이 생기지 않게 해주세요” [SSEN리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혼자산다’ 성훈의 반려견 양희가 공개돼 화제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산다’에서는 성훈과 반려견 양희의 일상이 그려졌다.

성훈은 양희에 대해 “양희는 유기견이었다. 안락사 당하는 날 데려와 임시보호를 했다. 그 후 완전히 입양해 한 달 반째 함께 살고 있다”고 소개했다.

귀여운 외모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양희에게는 트라우마가 있었다. 성훈은 “머리 위를 뭔가가 막고 있는 장소를 싫어한다. 줄을 무서워한다. 또 홍역을 앓은 후유증으로 몸을 떠는 틱 장애도 있다”고 말했다.

양희와 공놀이를 한 성훈은 양희를 화장실로 데려가 깨끗하게 씻겼다. 그는 드라이기로 양희의 털을 말려주다가 양희가 탈출하려 하자 따뜻하게 안아주며 진정시켜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성훈은 양희를 데리고 동물병원으로 향했다. 양희의 상태를 본 수의사는 “아직 치료가 필요하지만 많이 좋아졌다. 다만 틱 증상은 조금 심해졌다. 그래도 생활에는 지장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성훈 씨가 임시보호한다고 했을 때 걱정을 많이 했다. 양희는 아픈 곳이 많아 손길이 많이 필요한 아이였다. 그런데 잘 키우고 계신 거 같아 몸도 좋아진 것 같다”고 성훈을 칭찬했다. 성훈은 검사를 마친 양희를 데리고 애견 카페로 향해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성훈은 “‘유기견을 입양해주세요’라는 말 이전에 ‘유기견이 생기지 않게 해주세요’라고 말하고 싶다”라며 진심을 전하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사진=MBC ‘나혼자산다’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화성살인사건 용의자 이씨, 경찰 추궁에 한 말이

화나면 매우 난폭… 아내·아들 폭행도 20세 처제 성폭행 뒤 둔기로 때려 살해 봉지 등으로 여러 겹 싸 야적장에 유기 “계획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