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멜로가 체질’ 천우희, 작업실 개업 현장 포착 “스탠딩 막걸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멜로가 체질’ 천우희의 작업실 개업 현장이 포착됐다. 막걸리 사발을 든 채 스탠딩 파티라니, 역시 정상과는 거리가 먼 그녀답다.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 제작 삼화네트웍스)에서 절친이자 드라마 제작사 ‘흥미 유발’ 실장인 한주(한지은)와 계약을 앞두고 있던 진주(천우희). 그러나 도장을 찍는 건 보류되고 말았다. 대형 제작사 SD의 계약 제안을 받았기 때문. 그러나 진주는 “설렌다. 우리가 계약서를 사이에 두고 마주 앉아 있다니”라며 들뜬 마음을 내보였던 한주가 마음에 걸렸다.

이 가운데, 오늘(6일) 공개된 스틸컷에서는 새로운 작업실 개업 기념 파티가 한창인 진주와 범수가 포착됐다. ‘불꽃 미녀 임진주 작가 작업실 개업 기념 파티’라는 현수막이 크게 걸리고, 친척들을 다 불러 모은 듯, 넓지 않은 작업실은 손님으로 북적거린다. 막걸리가 주가 되지만 형식은 스탠딩 파티다. 물론, 공간이 비좁아서 모두가 서 있는 것은 비밀일 듯하다. 막걸리 사발을 든 채 이 화려하고도 정감 가는 파티를 황망하게 쳐다보고 있는 진주와 비즈니스적 미소를 띠고 있는 범수는 사진만으로도 웃음을 유발한다.

한편, 작업실을 개업했다는 건, 진주와 범수가 제안받은 두 곳의 제작사 중 한 곳과 계약을 했다는 의미. 과연 이들은 어떤 선택을 했을까. 방송 직후 공개된 예고 영상(https://tv.naver.com/v/9712659)에서는 혜정(백지원)과의 작업을 시작한 환동(이유진)이 범수의 스태프들을 모두 가로챈듯한 상황이 담겼다. 환동에게 촬영 감독도, 미술 감독도, 음악 감독도 모두 뺏겨 ‘멘붕’이 온 범수는 폭발하고 말았다. 그러나 이러한 상황에서도 아무렇지 않은 듯 “우린 감독이 손범수니까”라며 범수에게 자신감을 심어준 진주. 그 말을 듣자마자 범수는 만면에 드리워진 웃음을 숨길 수 없었다. 범수도 모자라 시청자들에게마저 설렘을 선사한 진주, 작업실까지 얻은 그녀의 앞길에는 이제 정말 꽃길만이 펼쳐질 것인가.

‘멜로가 체질’ 제9회, 오늘(6일) 금요일 밤 10시 50분 JTBC 방송.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혼자만 짧은 치마”…아베 부인 ‘파격 패션’

“드레스 코드를 완전히 무시했다. 주변에 같이 있던 참석자들이 속으로 뭐라고 생각했겠나.”지난 22일 낮 일본 도쿄 지요다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