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비글커플’ 양예원 공개 저격, 남자친구 “소름이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튜버 양예원의 남자친구 이모씨가 양예원을 겨냥한 ‘저격 글’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이씨는 8일 오후 페이스북에 “양예원 소름이네”라며 “그동안 믿고 지켜준 남자친구가 길고 굵직하게 글을 다 올려버려야 하나요 여러분?”이라고 적었다. 글이 게시된 지 9시간 정도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9일 오전 7시 50분 기준 8만 개 이상의 ‘좋아요’와 10만 개 가까이 되는 댓글이 달렸다.

양예원은 지난해 5월 유튜브 영상을 통해 과거 사진 촬영 모델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 성추행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당시 찍은 사진들이 자신의 동의 없이 유출돼 고통을 겪고 있다며 비공개 촬영회 모집책 등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모집책 최모(45)씨는 지난달 8일 불법 촬영물 유포·강제추행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확정받았다.

양예원은 폭로 이후 유튜브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양예원과 함께 ‘비글커플’로 큰 사랑을 받았던 이씨도 SNS 활동 등을 멈췄다. 다만 두 사람의 ‘낚시 데이트’ 사진이 네티즌에 의해 공개되는 등 종종 근황만 전해졌었다. 양예원은 지난 1월 최씨에 대한 1심 선고 직후 “가족과 남자친구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고 밝히면서 이씨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씨는 ‘비공개 촬영회 사건’ 초반부터 양예원의 곁을 지켜왔다. 그는 ‘양예원의 동의로 노출 사진 촬영이 이뤄졌고, 성추행 주장은 이를 무마하기 위한 것’이라는 일부 네티즌의 주장이 제기되자 “피해자가 왜 숨어야 하냐”는 내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기도 했다. 그랬던 이씨가 갑작스러운 저격 글을 올려 네티즌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혼자만 짧은 치마”…아베 부인 ‘파격 패션’

“드레스 코드를 완전히 무시했다. 주변에 같이 있던 참석자들이 속으로 뭐라고 생각했겠나.”지난 22일 낮 일본 도쿄 지요다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