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손석희 앵커멘트논란, 무슨 일이길래? [SSEN이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9일 JTBC ‘뉴스룸’은 조국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페이스북을 통해 각종 의혹들을 해명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손석희 앵커는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의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뛰어드는 것이 적절하느냐 하는 지적도 물론 나오고는 있다”고 말했다.

관련 소식을 보도한 김필준 기자는 “정치권에서는 정 교수의 페이스북 해명에 대해 ‘방어권 행사 차원’이라는 반응도 있지만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나서는 건 수사 공정성을 해칠 수 있다’는 비판이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KBS 최경영 기자는 다음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앵커 멘트가 편파적이라며 비판했다. 최 기자는 앵커의 멘트를 적은 뒤 “이런 게 전형적인 통념을 바탕으로 한 왜곡된 비판 사례”라고 했다.

그는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의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뛰어드는 것’ 이 문장 자페가 편견이다. 일단 단어 선택이 부정적이다. ‘여론전에 뛰어들다’ 이것과 대한항공에서 재벌자녀들이 사고첬을 때 대한항공 사측의 입장을 말하면서 대한한공은 이렇게 해명했다는 해명이라는 단어는 엄청난 어감차이가 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의 부인이 해명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것인데, 그럼 국가로부터 기소당한 개인의 반론권은 어디에다가 실으라는 말인가? 검찰의 일방적인 주방을 마치 팩트인양 받아쓰고 있지 않냐? 그게 만약 법원에서 일부라도 깨진다면 그만큼 해명 보도를 해줄 것도 아니지 않냐”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앞서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동양대 총장상 위조’와 ‘조국 펀드 관계사 고문료 수수’ 등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미국에 있는 아들 국적·원정출산 묻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의 한 대학에 재학중인 자신의 아들의 국적은 한국이며, 원정출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