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미우새’ 이상윤, 상위 1% 성적 “성격 때문에 연기 시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우새’ 이상윤이 성적이 전국 상위 1%였던 과거를 전하며 연예계 데뷔 일화를 언급했다.

1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는 배우 이상윤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학창시절 성적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이상윤은 생활기록부에 “똑똑하고 친구들하고 잘 어울리나 주의가 산만하다는 구절이 적혀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나도 그랬는데 꼭 한 마디를 더 썼다. ‘도가 지나치게 산만하다’고 쓰여 있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윤은 학창시절 성적이 전국 상위 1%였다고 밝혔고, 모벤저스(母벤저스)는 “그런데 어떻게 연예계 일을 하게 됐냐”고 물었다.

이상윤은 “우연히 시작하게 됐다. 공부를 떠나서 원체 성격이 내성적이니까 오히려 주위 사람들이 권하더라. 이런 활동을 통해서 성격이 바뀌길 기대했던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하다가 내가 재미를 느껴서 전문적으로 이쪽 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일이 재미있더라”고 밝혔다.

부모의 반대는 없었냐는 질문에는 “아버지 어머니가 개방적이신데 내가 공부보다 이쪽 길로 간다고 했더니 그때부터는 조금 걱정을 하셨다”고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혼자만 짧은 치마”…아베 부인 ‘파격 패션’

“드레스 코드를 완전히 무시했다. 주변에 같이 있던 참석자들이 속으로 뭐라고 생각했겠나.”지난 22일 낮 일본 도쿄 지요다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