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염따 티셔츠 판매로 4억원 벌었다 “제발 구매를 멈춰달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염따가 티셔츠, 후드 티셔츠 등을 판매한 지 하루 만에 4억 원을 벌었다.

4일 염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구매중지”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시했다. 해당 영상에서 염따는 “너희 모두 멈춰라. 자고 일어났더니 하루 만에 4억을 벌었다”라고 밝혔다.

그는 “내가 정중하게 부탁할 테니 제발 구매를 멈춰달라”며 “내가 할 수 있는 택배가 아니다”라고 호소했다.

이어 염따는 “이따가 오후 6시에 나오는 창모와 염따의 새 앨범이나 들어주길 바란다”며 “더 이상 소중한 돈을 낭비하지 마라. 제발 그만 사”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3일 염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더콰이엇의 벤틀리를 고쳐야 해서 티셔츠, 슬리퍼, 후드티셔츠를 판매한다”면서 4일 간 판매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염따는 지난 2006년 싱글앨범 ‘Where Is My Radio’로 데뷔했다. 이후 ‘이미 늦은 밤’, ‘살아숨셔’, ‘그녀를 원해’, ‘친구의 친구를 사랑했네’ 등을 발표하며 활발한 활동을 했다.

사진=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건모 또 다른 피해자? “주먹으로 얼굴과 배를

“성폭행 피해자 힘 실어주려 나섰다”가수 김건모(51)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과거 유흥업…